MENU

우리문화재 풍수답사기 시리즈2 – 왕릉이야말로 조선의 산 역사다

430
0

한민국 사람치고 풍수를 모르거나 싫어하는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풍수로써 복 받기를 바라지만, 풍수를 제대로 아는 사람도 드물다. 풍수가 한낱 무덤이나 보는 잡술로 변한 탓이다. 그러나 풍수는 오랜 세월 우리 민족과 함께한 어엿한 학문이다. 다만, 제대로 된 체계를 갖추지 못해 왜곡되어 있는 현실이 안타까웠다. 그래서 우리문화재에 스며있는 풍수를 조명하여 객관적인 토대를 마련하려했다. 이는 땅을 제대로 볼 줄 아는 풍수안목과 역사를 줄줄 꿰고 있는 필자의 십 수 년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각 권마다 400여장에 이르는 사진과 자료 등을 갖춘 우리문화재 풍수답사기는 일단 재미있다. 이는 우리 일상 속에 깊게 배어 있는 풍수문화를 발견하고, 우리역사까지 새롭게 인식해보는 재미이다. 더불어 우리문화재를 제대로 볼 줄 아는 안목을 갖춰다는 안도의 재미이기도 하다.

글, 사진 : 장영훈 Profile / 분류 : 답사기
판형 : 신국판 / 쪽수 : 300페이지 내외
가격 : 각 권 15,000원 / 발간일 : 2005년 7월


psdsp

장영훈. 본적은 독도다.
속리산 법주사로 출가했다. 78년 혜정(慧淨) 큰 스님에게 득도. 산사 생활 중 입문한 풍수는 그 후 하산을 택하게 한다. 조선왕조실록에 나오는 풍수현장과의 대조는 역사와 풍수, 그리고 문화재라는 현장풍수 전문가로 만들어 놓는다.
93년 부산일보 풍수 연재물을 시작으로 95년 국제신문까지 향토 문화풍수 내용들이 와일드 칼라 판으로 매주 1회씩 발표되었다.
96년 생활풍수 강좌를 대학강단 최초로 개설한다.
98년 한국 최초의 풍수교수 제1호(동아대학교 사교98-제1호)로 위촉되어 민속학 교수와 문화재 전문위원으로 구성된 풍수과정 지도 교수를 맡았으며, 부산대학교에서는 고건축 석박사 과정을 대상으로 한 풍수 강의를 담당했다.
02년 대학강단을 떠나 지리산현장으로 다시 입산.
최근 현황은 풍수학문화를 위한 저술 집필과 05년 9월부터 시작되는 부산대학교 교양학부 「한국인의 삶터」 풍수강좌와 동 예술대학원 석박사과정 「한국인의 미의식」 특강 강좌를 개설시켜 놓은 상태다. 이에 대한 강의 준비를 하고 있으나 물
론 지리산을 떠나지 않는다. 풍수는 현장에서 살아 숨쉬는 전통 학문이기 때문이다.

< 주요활동 및 저서 >
국토연구원, 국립중앙박물관, 국립경기도박물관 등 풍수 특강과 기장군지 편집위원으로서 향토문화풍수편 집필. 백담사 만해마을 영산대학교 캠퍼스 등 풍수 컨설팅.
저서로는 「부산의 풍수 – 한국평론」, 「영남의 풍수 – 동학사」, 「생활풍수강론 – 기문당」, 「왕릉풍수와 조선의 역사 – 대원사」, 「서울풍수 – 도서출판담디」 등 주요 저서와 함께 다수 풍수 논문이 있다.
※ 우리문화재 풍수답사기에 나온 내용 중 의문사항이 있을 경우 「http://www.mw.or.kr 장영훈의 풍수서원」에 들어오 셔서 우리문화재 풍수답사기 항목에 질의하시면 매주 한번씩 작가가 직접 답변하여 드립니다.


Series 2
왕릉 – 왕릉이야말로 조선의 산 역사다
320page / 336 illustrations / 153 × 224mm / Soft Cover / Korean / ISBN 89-91111-14-9

왕릉은 조선시대를 풀어내는 아주 중요한 키워드다. 무덤은 거짓말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선왕의 국장을 치르면서 새 임금은 등극했다. 정권이 바뀌는 시기였으므로 각 당파끼리 권력의 암투가 극성을 부리는 변환기였다. 겉으로는 선왕의 죽음을 애도하지만, 내심으로는 정권을 잡느냐 밀리느냐 하는 사생결단의 중요한 시기였다.
왕의 능지는 당연히 풍수로써 잡았다. 우리 파가 천거한 택지로 결정되면, 만고의 충신이 된다. 그렇지 못하면, 바로 역적이 된다. 죽은 왕이 산 사람들의 운명을 좌지우지하는 절체절명의 시기였던 셈이다.
왕조시대 왕은 절대자였다. 왕릉이 택지되면, 그 주변 10여리 이내의 모든 무덤들은 강제 이장되었으니, 그 숫자가 수 백기에 이르렀다. 물론 왕릉조성공사의 노역도 무임금에 강제 동원이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왕릉은 당시 권력의 함수관계에 의해 조성되었으니, 가히 왕릉이야말로 조선의 산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한 왕릉 앞에 설치된 정자각의 위치는 종묘를 모르면 알 수 없다. 또한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종묘의 감실문짝이 어긋나 있는 이유를 우리들은 잘 모르고 있다.
풍수로 왕릉을 보아야 비로소 파란만장한 조선의 500년 역사가 제대로 보인다.

psds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