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WHO IS THE ARCHITECT / 건축가 그들은 누구인가?

WHO IS THE ARCHITECT

• YeonKyeong Choo
• 320page, All color
• 152mm × 225mm, Soft cover
• ISBN 978-89-6801-022-4
• Korean
• 2014

“I would like to study architecture, but I don’t know anything about it. I feel lost.”
“I came to architecture simply because I wanted to study it. But what do I do with an architectural degree exactly?”
“So, what is architecture? What does an architect do?”

Architecture seems to be a foreign and distant displine the more one ponders upon it, to students who are about to begin their studies, those who have already begun, and even for those who are practising. Actually, it must seem daunting. Because as time goes on, the great impact and significance of architecture only gets deeper not only to those who are willing to immerse their lives in it, but also for those who currently are living with it and for those must live with the meaning of it all.

This book is for those prospective architects as well as for current architects, to serve as an opportunity to ponder and explore both their fundamental and trivial questions about architecture. During their interview, OPARCH advised, “for the designers who are just starting out, don’t fall into the illusion of thinking there is always a design solution in every situation. To be exact, design actually creates problems from the beginning.” CHA said, “Like an artist who paints a never finishing self-portrait, every day you must define a little bit more who you are in order to be capable of creating authentic architecture.”

I would like to borrow the words of the 19 current, ordinary architects to define who and what an architect is. Of course, these architects may only be a piece of the whole in painting the big picture of architecture. However, it is still meaningful to revisit where we stand in this piece of the puzzle and create more pieces ourselves.

건축의 꿈을 꾸지만, 기로에 선 사람에게 전하는 책, <WHO IS ARCHITECT> 건축을 시작한 19명의 건축가들이 전하는 이야기는 다른 시대, 같은 고민을 하는 우리에게 조금의 버팀목이 되어 줄 것이다.

이 책은 건축의 무게를 안고 살아가는 예비 건축인뿐 아니라 건축인의 소소하고도 본질적인 궁금증을 함께 끌어안고, 고민하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기획되었다. OPARCH는 인터뷰 중, “이제 막 시작하는 디자이너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모든 상황에 항상 디자인으로부터 나오는 해결책이 있을 것이라는 착각에 빠지지 말라는 것이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디자인은 처음부터 문제를 만드는 것이다.”라며 디자이너들에게 작은 조언을 해주었고, CHA는 “끝나지 않는 자신의 초상화를 그리는 예술가처럼, 매일 자신이 어떠한 사람인지를 조금씩 정의해가야 진정한 건축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이 책을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평범한 19명의 건축가들의 말을 빌려, 건축인의 모습을 조금씩 정의하고자 한다. 물론, 이 19명의 건축가들은 건축이라는 큰 이름을 만들어가는 데에 있어, 하나의 조각에 불과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조각에 함께 서있는 우리들의 모습을 다시금 조명하고, 우리들 스스로 건축의 또 다른 조각을 만들어가는 데에 의미가 있을 것이다.

건축의 꿈을 꾸지만, 기로에 선 사람에게 전하는 책, <WHO IS ARCHITECT>. 건축을 시작한 19명의 건축가들이 전하는 이야기는 다른 시대, 같은 고민을 하는 우리에게 조금의 버팀목이 되어 줄 것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